[패스트 건강법] 30분 요리-운동 루틴, 습관의 힘

바쁜 일상 속에서 건강한 식단과 운동 습관을 지켜가기란 쉽지 않은 일이죠. 끼니는 패스트푸드로 대충 떼우고, 운동은 엄두도 못 내는 경우도 많아요. 하지만 건강을 유지하는 데 꼭 많은 시간이 드는 건 아닙니다. 바로 해먹라이프 ‘하루 30분, 패스트 건강법’ 클래스를 활용하면 말이죠.

장편집장X추형주 코치의 ‘하루 30분, 쉽고 빠른 패스트 건강법’은 자투리 시간을 활용한 건강 노하우를 ‘건강식’’운동법’으로 나누어 소개하는 클래스에요. 냉장고 속 간단한 식재료로 만들 수 있는 건강식 레시피, 스트레칭을 기반으로 한 예방운동까지. 하루 30분의 루틴을 통해 만드는 웰니스 라이프스타일에 초점을 맞춰 클래스가 진행되죠.


장은실 편집장의 ‘패스트 건강식 레시피’

1인 출판사 운영자인 장 편집장은 다양한 일을 혼자 헤쳐오며 매일 피곤하고 여기저기 아픈 곳이 생겼고, 영양 균형도 무너졌어요. 그는 체중이 80킬로그램까지 늘어난 상황에서 다이어트를 시작했고, 꾸준히 지킬 수 있는 식단을 개발했죠.

요리책 전문가로서 다양한 음식을 접해 온 장 편집장은 많은 식재료와 요리법을 연구할 수 있었어요. 그렇게 몸의 균형을 맞춰주는 패스트 건강식 레시피들을 만들게 됐죠. 그렇게 탄생한 ‘패스트 건강식’은 누구보다 빠르고 쉽게 건강한 음식을 요리할 수 있는 레시피를 알려줘요. 이 클래스를 듣고 나면 건강하게 먹으려면 비싸고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생각이 편견에 불과했다는 걸 알게 될 거에요. 주위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들로 충분히 건강하고 맛있는 요리를 만들 수 있는 거죠.


추형주 코치의 ‘생활 속 작은 운동’

추형주 크리에이터가 알려주는 운동법은 몸을 만드는 운동이 아니에요. 나 자신의 몸과 마주하며 몸의 균형을 맞추는 ’예방 운동’이죠. 예방 운동이란 매일 꾸준히 할 수 있는 간단한 스트레칭과 마사지로 이루어져요. 하루종일 의자에 앉아 일하는 탓에 몸이 뭉치는 현대인들에게 꼭 필요한 재활 기능 운동이라고 할 수 있죠.

추형주 코치는 과거 오랫동안 웨이트트레이너로서 근육형 몸매를 유지하다가 과한 운동으로 디스크 판정까지 받는 등 건강이 악화된 적이 있어요. 이후 몸에 맞는 올바른 건강운동법을 찾기 위해 스포츠의학을 공부했죠. 그러면서 건강한 몸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게 바로 ‘균형’이란 걸 배웠다고 해요. ‘패스트 운동법’ 클래스를 수강하고 나면, 운동은 일시적인 ’몸 만들기’가 아니라 평생 함께하는 인생의 동반자라는 걸 알 수 있을 거예요.


해먹라이프 ‘하루 30분, 패스트 운동법’ 클래스 신청하기

Related Articles

0 0 투표
Article Rating
구독
Notify of
guest
0 Comments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 보기
0
댓글로 생각을 남겨주시면 글쓴이에게 힘이 됩니다.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