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온돌?…당신이 몰랐던 보일러 가스비 절약법

추석 연휴가 지나고 나니 가을이 한층 깊어졌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으슬으슬 찬바람이 불고, 한낮에도 그늘진 곳에서는 겉옷을 껴 입어야 하죠. 이렇게 쌀쌀하진 날씨에 슬슬 보일러를 켜고 난방을 시작하는 분들도 적지 않을 텐데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해먹피플 여러분을 위해 현명한 보일러 사용법을 알려드리려 합니다. 지금까지 추운 계절 가스요금 폭탄에 시달려 온 당신이라면, 이번 포스팅을 통해 올 겨울 따뜻한 집콕생활 중에도 ‘반값 가스비’를 이뤄낼 수 있을지 몰라요.


외출 기능 사용하지 않기

보일러에 있는 외출 기능은 일반적으로 보일러 내부의 물 온도센서가 어는점에 가까워질 때 최소한의 작동을 하는 기능이에요. 외출 기능을 설정하면 상당시간 보일러가 작동을 멈추고, 거의 ‘냉골’이 된 후에 살짝 작동해 과하게 온도가 낮아지지 않게 하죠. 하지만 외출 기능으로 낮아진 보일러 온도가 다시 높아지는 데에는 적지않은 가스가 필요해요. 몇 시간 외출하면서 ‘외출’ 설정을 하면 오히려 보일러를 그대로 켜 두는 것보다 더 많은 가스 요금을 유발할 수 있는 셈이죠. 따라서 외출 기능은 며칠씩 집을 비우는 경우에만 사용하는 게 현명해요.

‘실내온도’ 대신 ‘온돌온도’ 설정하기

보일러 온도 설정에서 ‘실내’는 집 안 공기의 온도를 기준으로 하고, ‘온돌’은 난방수 온도를 기준으로 해요. 만일 실내온도를 기준으로 설정하면 외풍이 있거나 직사광선의 영향을 받는 등 환경적 요인에 따라 불필요한 보일러 작동이 발생할 수 있어요. 환기를 하려 창문만 열어도 방이 추운 것으로 간주해 보일러가 작동하는 식이죠. 따라서 정해진 온도를 유지하려면 온돌 온도를 설정하는 편이 효율적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온돌온도를 처음부터 높은 온도로 설정하지 말고 최저온도에서 조금씩 올리면서 적합한 온도를 만들어 가는 게 중요해요.

온수 설정온도 낮추기

온수는 수돗물을 사용할 때마다 계속 새로 데워서 써야 하는 만큼 난방보다 가스 소모량이 높아요. 이때 온수온도를 불필요하게 높게 설정하면 해당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과도한 가스를 소모하게 되죠. 예를 들어 온수온도를 최고 60도까지 설정 가능하다면 최저온도인 35도로 설정해도 충분히 따뜻해요. 특히 1~2인이 사는 소규모 가구라면, 일시적으로 많은 양의 온수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온수온도를 낮게 유지해도 온수 공급이 부족하지 않죠.


보일러를 켜고, 아이스커피 대신 따뜻한 커피를 마시고, 긴팔에 외투까지 갖춰입게 된 10월의 초입, 바깥활동 만큼이나 편안한 ‘집콕’ 생활도 중요해진 요즘이에요. 위에 알려드린 보일러 사용법처럼, 너무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최적의 온도를 찾아내는 것이야말로 삶에서 꼭 필요한 과정이 아닐까요? 각자 자신에게 걸맞는 온도 속에서 휴식을 누리듯, 스스로의 라이프스타일을 찾아 걸어가는 길. 해먹라이프는 그 길 위에서 ‘잘 먹고 잘 사는’ 해먹피플을 기다리고 있을게요.

해먹라이프 클래스 자세히보기

Related Articles

5 1 투표
Article Rating
구독
Notify of
guest
0 Comments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 보기
0
댓글로 생각을 남겨주시면 글쓴이에게 힘이 됩니다.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