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통으로 1달 먹기, ‘극강’ 양배추 보관법

현명한 다이어터들이 즐겨 쓰는 식재료라면 양배추를 빼놓을 수 없습니다. 위장에 좋고 몸의 독소를 빼주는 양배추는 건강과 다이어트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마법의 채소죠. 그래서 해먹라이프 ‘하루 30분, 패스트 건강법’의 해먹티처 장은실 편집장은 양배추를 이용한 간단하고 맛있는 다이어트 요리를 즐긴다고 해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장 편집장이 알려주는 양배추 보관, 활용 노하우를 공유하려 합니다. 양배추 한 통을 채 다 쓰지도 못하고 반은 시들어 버려 온 해먹피플이라면, 이 꿀팁들이 여러분을 구원해 드릴 거예요. 🙂


양배추 신선하게 오래 보관하는 법

먼저 양배추 한 통을 심을 중심으로 4등분 해줘요. 그리고 각각의 조각에서 심 부분을 살짝 잘라낸 뒤, 키친타월에 물을 묻혀 잘라진 단면에 덮어주면 됩니다. 이 상태로 랩을 감아 공기를 차단하고 비닐팩에 소분해 냉장고에 보관하면 끝! 필요할 때마다 한 조각씩 꺼내어 요리하면 3주 정도는 시들어 버리는 잎 하나 없이 두고두고 사용할 수 있다고 해요.


양배추 요리에 사용하는 법

양배추는 다양한 조리법으로 쉽게 요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정말 매력적인 식재료에요. 쪄서 먹거나 볶아 먹거나 밥에 비며 먹기에도 안성맞춤이죠. 특히 면이나 밥과 함께 볶을 때에는 최대한 얇게 채썰어 조리 과정 마지막에 넣는 게 좋아요. 그렇게 하면 다른 재료들과 잘 어우러지고, 숨이 너무 죽지 않아 아삭한 식감이 유지되죠.

장편집장이 클래스를 통해 알려주는 양배추 요리 레시피만 해도 세 가지나 돼요. 알리올리오 파스타의 저칼로리 버전이라고 할 수 있는 ‘라이트누들 양배추 볶음면’, ‘에그 인 헬’을 응용해 양배추를 완전 많이 먹을 수 있는(?) ‘양배추 인 헬’, 그리고 초스피드 건강식 ‘양배추 참치덮밥’이죠.


장편집장의 레시피들을 보면 결국 건강한 식단의 핵심은 단순해요. 건강한 식재료들을 아낌없이 쓰면서 다양한 요리로 만들어내는 게 기본이죠. 미디어를 통해 검증(?)된 레시피를 따라하기만 하면, 자신의 냉장고 안에 있는 더 나은 레시피의 가능성을 무시하는 셈이에요.

이른바 ‘패스트 건강식’으로 불리는 장편집장의 메뉴와 레시피들 역시 적극적인 도전과 실험정신으로 완성된 거예요. 해먹피플 여러분도 그처럼 얼마든지 자신만의 ‘패스트 건강식’ 메뉴를 만들어낼 수 있죠. 그 시작을 장편집장과 함께한다면, 자신만의 맛있고 건강한 집밥의 지름길을 찾아낼 수 있을지도 몰라요. 🙂

해먹라이프 ‘하루 30분, 패스트 건강법’ 클래스 더 알아보기

Related Articles

0 0 투표
Article Rating
구독
Notify of
guest
0 Comments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 보기
0
댓글로 생각을 남겨주시면 글쓴이에게 힘이 됩니다.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