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보다 균형’ 아침 공복에 먹으면 안 좋은 과일들

출근 준비로 바쁜 아침, 제대로 된 식사를 대신해 과일로 한 끼를 떼우는 분들이 많습니다. 하지만 공복 상태로 섭취하면 오히려 건강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과일들이 있다고 하는데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해먹피플 여러분이 피해야 할 아침 과일을 알려드리려 해요.


바나나

아침에 공복 상태로 바나나를 먹는 건 심혈관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어요. 바나나에는 특히 마그네슘이 다량 함유돼 있는데, 이 마그네슘이 필요 이상으로 높아지면 혈액 농도가 증가하고 칼륨과의 균형이 무너지면서 무기질 불균형을 낳을 수 있기 때문이죠. 따라 신장 질환 보유자나 저혈압을 가진 분들이 아침 식사로 바나나를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아요.

파인애플

파인애플에는 단백질을 분해하는 브로멜린이란 성분이 있어서 육류 위주의 식사 후 먹으면 좋은데요. 하지만 이 브로멜린을 공복 상태에서 섭취하면 위산을 과다하게 배출시켜 속쓰림을 유발한다고 해요. 여기에 엔자임이란 성분 역시 위를 자극해 통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토마토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토마토에 든 타닌산 성분이 위장의 산도를 높여 공복 섭취 시 위궤양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해요. 융해성 수렴 성분과 펙틴 성분이 공복 상태에서 위산과 쉽게 결합하면서 화학 반응을 일으킨다는 거죠. 이로 인해 위장이 막히고 부풀어 올라 통증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합니다.

감 역시 토마토처럼 타닌산과 펙틴 성분이 함유돼 있어요. 때문에 공복 섭취 시 자칫 화학 반응을 일으키고 위에 덩어리가 생길 수 있죠. 평소 소화불량으로 위장장애가 있는 분들이라면 아침에 감을 먹는 건 주의해야 해요.

리치

열대과일 리치는 히포글리신과 MCPG 성분이 다량 함유돼 있어요. 이런 성분을 많이 섭취하게 되면 포도당 합성, 지방 베타 산화 장애를 야기하죠. 때문에 공복에 리치를 먹으면 저혈당 및 뇌병증을 유발할 수 있고, 특히 덜익은 리치는 그 위험성이 두 배 이상이라고 하니 주의해야 합니다.


이처럼 바쁜 일상에서 건강을 위해 챙겨 먹는 과일은 자칫 위험한 ‘독’이 될 수도 있어요. 건강에 있어 ‘영양’보다 ‘균형’이 훨씬 중요하다는 걸 알려주는 지점이죠. 그러면 우린 어떻게 바쁜 하루에서 균형잡힌 식단을 이어갈 수 있을까요? 해먹라이프의 ‘쉽고 빠른 패스트 건강식’은 여러분에게 그 해답을 제시할 수 있을 거예요. 여러분들도 해먹라이프와 함께 똑똑한 아침식사 루틴을 만들어 가시길 바라요.

해먹라이프 ‘패스트 건강법’ 클래스 자세히보기

Related Articles

2 1 투표
Article Rating
구독
Notify of
guest
0 Comments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 보기
0
댓글로 생각을 남겨주시면 글쓴이에게 힘이 됩니다.x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