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를 포기하고 싶은 그대에게

요가 수련을 하는 건 길고 긴 인고의 시간을 버텨내는 일이에요. 굳은 몸을 이완시키고 도저히 불가능할 것처럼 보였던 자세를 취하기까지는 그야말로 엄청난 노력이 필요하죠.

그런 의미에서 요가를 배우는 많은 사람들이 시시때때로 좌절감에 빠지는 것도 당연해요. 몇 년을 수련해도 발가락과 손가락이 남극과 북극처럼 멀리 떨어져 있는 걸 보면,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도 한두 번이 아니죠. 이렇게나 힘든 자신과의 싸움에서 우린 승리할 수 있을까요?

해먹라이프 ‘쿤달리니 베이스 바람까마귀 요가’ 클래스 해먹티처 윈드는 이런 요가 수련자의 상태를 식물의 ‘잠아’에 비유해요. 식물을 들여다 보면 생장점과 생장점 사이에 이제 갓 만들어진 원시세포 부분이 있는데, 그 부분을 ‘눈’이라고 불러요. 이 눈이 자라서 꽃이 된다면 ‘꽃눈’, 잎이 될 친구는 ‘잎눈’이죠. 눈이 형성됐지만 오랫동안 잠을 자는 친구들도 있어요. 이런 눈이 바로 잠아(潛芽), 즉 ‘숨은 눈’이죠.

잠아는 수 년 동안 잠을 자고 있다가 어느날 자극을 받거나 외부로부터 충격이 있을때 갑자기 자라나기 시작해요. 위기의 순간 돌연 존재감을 뿜어내며 소리치는 거죠. “이봐! 나 여기있어! 아직 살아있다고!” 하고 말이에요. 그렇게 발아(發芽)한 눈이 결국 꽃이 되고, 잎이 되는 거예요.

요가 수련과 신체 변화 사이에서 매번 시험에 드는 해먹피플 여러분의 상태는 ‘잠아’와 다르지 않아요. 지금은 뻣뻣한 몸이라도 점점 부드러워지고, 어느 날 문득 손가락과 발가락이 만날 수 있는 거죠. 아직 꽃이, 잎이 되지 않았다고 초조해 하지 마세요. 언젠가 활짝 피어나는 몸을 볼 수 있을 테니까요.

꾸준히 한다는 것, 시간을 들인다는 것, 마음을 쏟는다는 것. 이런 태도들은 결코 당신을 배신하지 않아요. 발가락과 손가락은 반드시 만나게 돼 있습니다.

해먹라이프 ‘쿤달리니 베이스 바람까마귀 요가’ 클래스 더 알아보기

Related Articles

0 0 투표
Article Rating
구독
Notify of
guest
0 Comments
인라인 피드백
모든 댓글 보기
0
댓글로 생각을 남겨주시면 글쓴이에게 힘이 됩니다.x
()
x